본문 바로가기
선인들의 일기장에서 최고의 스토리를 찾아라!
다른 사람의 일기장을 훔쳐보는 일처럼 흥미진진한 일은 없을 것입니다.
조선시대 선비들의 일기에서 찾아낸 흥미로운 스토리들로 가득한
스토리테마파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연대별 스토리

연대를 클릭하시면 해당연도의 선조들의 스토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 스토리

  • 음악과 시로 어울렸던 광대와 양반, 눈물로 헤어지다 1846년 9월 16일, 서찬규는 며칠 간 망설였던 일을 하고 말았다. 창부(倡夫)들을 내보낸 것이다. 사실, 반년 동안이나 와서 의지했던 터라 그의 마음도 참으로 서운하고 허전하기 짝이 없었다.창부 일행의 마음도 착잡하긴 마찬가지였다. 모두 돌아간다고 말해놓고 행장은 이미 꾸렸음에도 눈물이 앞을 가려 쉽게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다. 그간 서찬규 생원 댁에서 편안하게 지냈는데, 이제 어디로 가서 입에 풀칠을 해야 할지 막막하기만 했다. 비라도 오면 좋으련만, 맑은 날씨가 발길을 재촉하는 것 같아 원망스럽기까지 했다.서찬규는 지난 2월 21일, 생원과에 합격하고 서울에 머무를 때 처음 그들을 만났다. 창부(唱夫) 조신성(趙新聲), 재인(才人) 강계술(姜啓述), 무동(舞童) 엄달운(嚴達運)이었다. 모두 전라도 사람들이었는데 그 실력이 출중했다. 특히 창부가 부는 쌍피리는 젊은 날의 풍취를 더해 주었다. 그들은 서찬규를 따라 서울에서 대구로 왔다.그러나 대과를 준비해야 되는 때 이목이 염려되고, 가솔이 늘어나는 데 부담이 있어 4월 28일에 잠시 창부들을 내보내기도 했다. 그런데 6월 2일에 창부(倡夫)들이 찾아와 어려운 처지를 의탁하길 청해와 다시 들어와 지냈던 것이다. 그들은 서찬규의 절구를 노래하기도 하고, 공부하다 휴식 겸 산에 올라 경치를 노래할 때면 가락을 띄워 흥을 돋워주기도 했었다.그 조선의 엔터테이너 3인은 이제 다시 예술을 사랑하는 양반을 찾아 길을 떠났다.

  • 구걸하여 입에 넣은 작은 얼음 한 조각, 고소와 옥사로 번지다 1607년 윤6월 18일, 지난달 11일에 이정회의 종이 그의 주인이 편지를 구하는 일로 예안에 왔다. 얼음 한 바리를 꺼내어 실어가서 시장에 재어놓고 사람들과 함께 부숴 먹을 예정이었다.종 애상이 작은 얼음 조각을 구걸하여 입에 넣었는데, 정회의 종이 성을 내며 쥐어박자, 마침내 싸움이 붙어서 어수선해졌다. 정회의 종과 주촌(周村) 서고모 댁의 종이 한패가 되어 그들이 정회의 글을 받아 수령에게 호소했다.13일 밤에 관에서 보낸 사령이 애상을 잡아가서 옥에 가두었다. 15일에 근복(近卜)을 시켜 수령에게 소지를 올리게 했는데, 수령이 애상에게 매를 21대나 사납게 쳤다고 하니 우스운 일이다.

  • 명나라 장수와 왜장의 휴전 조약 - 조선은 없었다 1592년 9월 2일, 도원수(都元帥) 김명원(金命元)순찰사(巡察使) 이원익(李元翼)이 중앙으로 올린 긴급 보고에 “명나라 장수와 왜장이 서로 맹약을 맺어 서로의 사이에 10리를 한계로 표지를 세우고 이 표지를 넘어서서는 안 된다”고 하였다. 그리고 “왜인들은 곡식을 베어가지 못한다”고도 하였다. 평안남도 성천(成川)에 있는 분조(分朝)에서도 이 소식을 듣고 알았다. 이는 조선을 배려치 않은 명나라와 왜적 간의 일방적인 조약이었으나, 조선의 입장에서는 따르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그런데 1592년 9월 1일 방어사(防禦使) 이일(李鎰)은 “왜적의 선박 20척이 대동강 합탄(蛤灘)을 건너와 불을 지르고 함부로 약탈하였습니다”라고 분조에 보고하였다. 합탄은 강동(江東)까지 거리가 가까워 아무래도 적의 의도가 의심스러웠다. 아니나 다를까 1592년 9월 4일 왜적들은 다시 대동강의 마탄(馬灘) 여울을 침범하고서는 돌아갔다. 마탄은 강동(江東)과 평양의 경계 가운데 자리한 곳인데, 실상 적의 의도는 왕세자가 있는 성천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것이었다. 방어사 이일뿐만 아니라 조방장(助防將) 정희현(鄭希賢), 강동현감(江東縣監) 윤시침(尹時忱) 등의 연이은 보고도 마찬가지였다. 왜적들은 수백 명이 진을 구축하고 매일 연이어 강을 건너 침범하였는데, 우리 군대가 힘을 합쳐 강력하게 방어하고서야 겨우 퇴각시킬 수 있었다. 또한 우리가 방어하여 왜적이 십여 리 바깥으로 물러났다고 해서 조선군은 다시 왜적을 추격할 수 없었다. 여기에는 다시 명나라와 왜적 간의 맹약이 작용했던 것이다. 분조의 왕세자와 신료들은 이 일로 크게 통탄에 빠지지 않을 수 없었다. 명나라 장수와 왜장이 아무리 맹약을 하였어도 왜적들이 이 맹약을 지키지 않으면 조선 군대는 방어만 하거나 앉아서 당해야 할 판이었다. 조선의 입장에서는 실로 분하였지만, 명나라를 상대로 어찌하지도 못하였다. 분조의 신하들은 성천에 있는 왕세자의 안위를 걱정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하여 어쩔 수 없이 성천에 있는 왕세자의 행차가 옮겨갈 곳을 하교해 달라고 행재소에 주청하였다.

오늘의 일기

지진해괴제에 사용할 향을 맞다

http://diary.ugyo.net/viewer/view?#node?depth=2&subCntReal=0&dataId=ACKS_DY_00500438_0010 황사우(黃士祐), 재영남일기(在嶺南日記) 1519-03-03 ~

1519년 3월 3일, 상산. 지진해괴제에 사용하도록 임금이 하사한 향이 왔다. 황사우는 병으로 나가지 못했고, 감사와 여러 관속들이 향을 맞이하는 내향의를 거행하였다.

웹진담談

멀티미디어

보고싶은 멀티미디어 스타일로 스토리를 즐겨보세요!

닫기
  • 출전정보
    출전정보가 없습니다.
    목록보기
  • 저자정보

    저자미상

    저자정보가 없습니다.
    목록보기
  • 원문보기
  • 닫기
    관련목록
    시기 동일시기 이야기소재 장소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