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인들의 일기장에서 최고의 스토리를 찾아라!
다른 사람의 일기장을 훔쳐보는 일처럼 흥미진진한 일은 없을 것입니다.
조선시대 선비들의 일기에서 찾아낸 흥미로운 스토리들로 가득한
스토리테마파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연대별 스토리

연대를 클릭하시면 해당연도의 선조들의 스토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 스토리

  • 명당을 지켜라! - 묏자리 쟁탈전으로 인한 산송 사건 1616년 7월 24일, 김택룡의 생질 정득(鄭得)이 조상 묘가 있는 산의 산송(山訟) 때문에 영천으로 갔다. 8월 9일, 김택룡은 누님에게 가서 인사했다. 생질 정득이 산송 때문에 영주에 간 뒤로 오래도록 돌아오지 않고 있기 때문이었다. 다음 날 10일, 김택룡은 여러 곳에 편지를 쓰면서 생질 정득에게도 편지를 써서 빨리 돌아오라고 통지했다. 이날 경복(景福)이 영주 이산(伊山)에서 말을 끌고 돌아왔는데, 경복의 족아(族兒)인 이름이 충남(忠男)이라는 놈이 김택룡을 찾아와 말하기를, 생질 정득이 산송(山訟)과 그 조상 묘에 참배하고 소제하는 일 때문에 머무르고 있어서 와서 알린다고 하였다. 정득이 김택룡에게 보내는 편지도 전해 주었다. 이틀 뒤 8월 12일, 정충남이 돌아가기에, 김택룡은 그 편에 생질 정득에게 할 말을 전하였다. 그러나 편지는 따로 쓰지 않았다. 8월 23일, 이손(李孫)이 영주에서 돌아와 김택룡에게 인사하러 와서 생질 정득이 보낸 편지를 전해주었다. 편지에는 산송 사건 때문에 들어오기가 쉽지 않다고 하였으며, 애남이를 이산(伊山)에서 만났는데 오늘 김택룡이 있는 곳에 도착할 것이라는 말이 있었다. 9월 7일, 김택룡이 장세훈(張世勳)을 만나 생질 정득의 산송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였다. 박씨 집에서 근래 산소를 조성하는 일을 시작하였으므로, 일꾼을 동원하는 패자(牌子)를 마을 이장이 가지고 갔다. 다음 날 8일, 김시성이 김택룡을 찾아 와서 만났는데, 그가 박가(朴家)의 산송사건에 대해 말하였다. 그러면서 전하길 김택룡이 정문(呈文)을 작성하여 생질 정득에게 주었기 때문에, 박가네에서 김택룡을 원망한다고 하였다. 김택룡은 그에 대해 풀어서 이야기해 주고, 또 술을 대접하고 보냈다. 9월 20일, 산송 사건에 대해서는 영주에서 무덤을 파서 묘지석(墓地石)을 얻는 여부에 따라 진위를 증명하여 보고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하였다. 그런데 판결문이 다음과 같이 내려져서 일단 산송 사건은 종결되었다. “우득신(禹得臣) 등 여섯 사람이 관에 올린 문서의 증거가 분명하니 묘지석을 보고서 증명하는 일은 매우 옳지 않다. 박가(朴家)의 장례지는 굳이 혐의(嫌疑)가 있는 곳에 쓸 필요가 없으며, 다른 산으로 다시 정하여 영원토록 마땅할 장소로 정한다면 참으로 효자의 마음이 편안할 것이니, 이런 취지로써 이치를 잘 알아듣도록 깨우쳐 줌이 타당하다.”

  • 사행길 반년 만에 압록강을 건너 우리 땅으로 돌아오다 사신단 일행은 수레의 짐이 어제 저녁에야 비로소 일제히 도달했으므로 아침에 드디어 책문(柵門)을 나오는데, 책문의 관리자인 봉성장(鳳城將)과 세관(稅官)ㆍ책문 어사(柵門御史) 등의 관원이 아문(衙門 : 관청)에 나앉아, 책문에 들어갈 때처럼 연경에서 가지고 오는 짐들을 풀어 대략 검열했다.세 사신 일행이 차례로 나왔는데, 섭섭하기도 하고 시원하기도 하여 마치 새가 조롱에서 나온 것 같았다. 다만 서장관은 다음 호시(互市)를 검찰하기 위하여 책문 밖에서 며칠 머무르다가 책문 화물(貨物)이 나온 후에 비로소 가게 되므로, 책문 밖 산기슭 밑에 구덩이를 파고 천막 치기를 구련성(九連城)과 총수산(蔥秀山)에서와 같이 해야 한다.정사(正使)와 부사가 저녁때가 되어 먼저 출발하였는데, 만 리 길을 갔다 오다가 누구는 가고 누구는 처지는가 하는 감회가 없지 않았다. 나는 경박(景博)비포관(比包官) 및 세 역관(譯官)과 따로 큰 천막을 서로 바라보이는 땅에 치고 있었는데 천막 밖엔 뭇 봉우리가 나열해 있고, 긴 내가 띠와 같이 둘려 있다. 드디어 뒤 등성이에 올라가 한참 바라보니 또한 한 차례의 기분풀이가 될 만하였다.의주 상인 및 세마 구인(貰馬驅人)의 무리가 떠들어 대며 책문 밖에다 모두 천막을 쳐 서로 연달아 솥을 걸고 불을 피우니 마치 행군(行軍)의 보루(堡壘)와 같았다. 밤중에 창군(槍軍)이 곧 호각을 불어 범을 쫓아 주었다.다음날 흐리다가 부슬비가 내렸다. 책문 밖에서 노숙하였다. 내가 있는 큰 천막이 산과 접했는데, 이는 상룡산(上龍山)에서 뻗은 등성이다. 내가 시험삼아 올라가 조망(眺望)하려고 하니 사람들이 모두 만류하기를, ‘만약 이 산에 올라가면 비바람이 크게 일게 되니 이렇게 노숙할 때를 당해서는 진실로 바람을 불러오게 해서는 안 된다.’고 하였다. 이는 믿을 수 없는 것이나, 세속의 꺼림에 못이겨 드디어 중지하였다.저녁때가 되어 만부(灣府, 의주)의 군교와 나졸들이 앞 내에서 그물질하여 큰 물고기가 광주리에 그득하기로 주방 종을 시켜 끊어서 회치게 하여 한 차례 먹었다.다음날 아침에도 부슬비가 내렸다. 책문 밖에서 떠나 온정리(溫井里)까지 52리를 가서 노숙했다. 만부(灣府, 의주) 상인들이 서로 물건을 사 가지고 이제야 실어 내므로, 아침 때에 드디어 떠났다. 책문 밖부터는 길이 본래 질척거리는 데다가 거듭 밤에 비가 와 진흙물이 넘치므로 가끔가끔 건너가기가 험악함이 영안교(永安橋)와 난니보(爛泥堡)를 지날 때와 같았다.온정평(溫井坪)까지 왔으나 해가 아직 포시(晡時)도 안 되었기로 드디어 냇가까지 걸어가 보니, 들 지형이 펀펀하여 먼 데다가 여러 산의 경치가 어리비치었다. 온정은 길 근방에 있는데 돌로 쌓았으며, 물 가닥이 여러 갈래인데 물줄기에서 게눈 같은 거품이 솟아나 더운 기운이 후끈후끈하였다. 많은 사람들이 떼지어 목욕하기에 나도 또한 우물로 가 발을 씻었다.냇가에서 낚시질하는 사람이 있는데, 물이 맑은 데다가 얕아서 낚시 밥을 무는 고기가 하나도 없었다.11일 구련성(九連城)을 지나오니 만부(의주)의 성가퀴는 벌써 눈에 들어오는데 통군정(統軍亭)이 아득하게 높이 솟아 보인다. 또한 동북쪽의 여러 산을 보니 그 일대가 아물아물 아득한데, 문득 이 제독(李提督) 이여송(李如松)이 군사를 이끌고 여기에 이르러 조선 땅의 산이 구름 속에 출몰하는 것을 바라보며 군사들과 맹서하여 용기를 고무시키되 말이 매우 강개(慷慨)하였던 것을 회상하니 사람의 비장한 의기를 더하게 하였다.애하(愛河) 이후부터는 가끔가끔 두견꽃과 나물꽃을 볼 수 있어 붉은색과 푸른빛이 서로 엇갈렸다. 해가 포시(晡時)나 되어 세 번 물을 건너 압록강에 이르니, 물이 얕고 바람이 많으므로 사공들 10여 명이 모두 물로 들어가 배를 끌어당겨 지나왔는데, 만윤(灣尹 의주 부윤)이 벌써 나와 강가에서 기다리고 있었다.성 남문으로해서 들어가 향사당(鄕社堂)에 처소를 정하였다. 반년 동안의 지난 일을 회상해 보니, 아득히 꿈 한 번 꾼 것 같았다. 서울이 아직도 천 리나 떨어져 있으나 한번 만강(灣江 압록강)을 건너고 나니 바로 우리나라 땅이었다.

  • 36세 선비 김령의 과거시험기 (9) 가을날이 축복하는 금의환향길 서울에서 합격축하연까지 마친 김령은 1612년 9월 19일, 드디어 고향을 향해 발걸음을 떼었다. 과거 시험을 위해 상경하던 길은 퍼붓는 비로 고생스러웠는데, 금의환향하는 길은 지나는 곳마다 단풍과 노란 국화가 아름다웠다. 무르익은 가을 경치는 시로 읊기도, 그림으로 그리기도 어려울 정도였다. 경상도에 접어들자 아내가 길 위의 김령에게 보내온 술을 마시기도 했다.9월 27일, 김령은 출발한 지 열흘이 채 되지 않아 고향집에 당도했다. 그는 관대를 갖추고 부모님의 신주를 배알했다. 관대를 갖춘 자신의 모습을 이렇게밖에 보여드릴 수 없음에 김령은 슬피 흐느꼈다. 제찬을 진설하고 독축(讀祝)을 하는데 여러 친척들이 방문하여 회포를 풀었다. 긴 여정에 피곤하고 고달팠지만, 김령은 다음날에도 선조의 사당에 차례로 배알하고, 가는 곳마다 술을 마셨다.

오늘의 일기

흉년으로 흩어졌던 결의, 다시 모아 서원을 세우다

http://diary.ugyo.net/viewer/view?#node?itemId=DY&cate=img&depth=3&upPath=&dataId=ACKS_DY_00500777_0010_000_00010 미상, 도연일기(陶淵日記) 1723-05-18 ~ 1723-07-21

1723년 5월 18일, 10여 년 전에 서로 상의하여 도연위에 사당을 세우기로 정하고, 임원을 선출하고 사당과 서원을 건립하기로 하였으나, 흉년을 만나 중지하였다. 금년(1723) 5월 18일 나학천(羅學川:당시 서천군수)·김간(金侃:당시 황산도 찰방)·안연석(安鍊石:당시 연일현감) 및 향교와 서원의 원장들이 호계서원에 모여서 서원을 세우는 일이 시일을 끌어가는 것을 개탄하고, 각 서원 및 향교에 표은 김시온선생을 제향하는 사당을 건립하자는 향론이 결정된 지 이미 오래되었으나 오늘날까지 이루어지지 못한 것은 실로 결함이 있다. 이에 향중의 장로들이 모여서 다시 예전의 논의를 실행하기 위하여 6월 22일 향교에서 회합하여 논의 처리하자는 통문을 발송하였다.6월 22일 오후에 청아루(菁莪樓)에서 회의를 열고 김한위(金漢緯)·이정신(李廷藎)이 공사원이 되어 산장과 도감·재임후보를 선출하였다. 산장에 찰방 김간(金侃), 도감에 안연일(安延日) 및 김세갑(金世鉀), 재임에 류항재(柳恒載)·이인환(李寅煥)으로 정하고, 산장·재임의 망기를 본교에서 각 댁으로 보냈다. 이날 임원을 선출한 후에 마땅히 본소에 한번 모여야 하지만, 산장이 연일 병고가 있고, 또 장마 비를 만나 제때에 회합을 가지지 못하였다. 7월 20일에 산장과 회원들이 주변의 지형과 서원의 기초를 두루 살펴보고, 먼저 와룡암 뒤편 을좌(乙坐)의 곳에 사당의 위치를 먼저 정하고 저녁에 간단한 술자리를 베풀었다.다음 날 아침에 송정에서 회의를 열어 회원들의 임무를 나누어 정하였다. 도청 도감에 권운태(權運泰)·권이신(權以信), 번와 도감에 우창회(禹昌會)·옥진호, 벌목 도감에 이정설(李廷卨)·이윤혐(李允馦), 벌판(伐板) 도감에 유화시·조성징, 일기 유사에 권관현(柳觀鉉)·조형(趙珩)을 선출하고, 간단한 주안상을 마련하였다.

웹진담談

멀티미디어

보고싶은 멀티미디어 스타일로 스토리를 즐겨보세요!

닫기
  • 출전정보
    출전정보가 없습니다.
    목록보기
  • 저자정보

    저자미상

    저자정보가 없습니다.
    목록보기
  • 원문보기
  • 닫기
    관련목록
    시기 동일시기 이야기소재 장소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