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인들의 일기장에서 최고의 스토리를 찾아라!
다른 사람의 일기장을 훔쳐보는 일처럼 흥미진진한 일은 없을 것입니다.
조선시대 선비들의 일기에서 찾아낸 흥미로운 스토리들로 가득한
스토리테마파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연대별 스토리

연대를 클릭하시면 해당연도의 선조들의 스토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 스토리

  • 탁족, 거문고, 국화잎을 띄운 술잔, 어지러운 춤 - 한창인 가을에 취하다 1603년 9월 3일, 가을은 한창이고 물소리는 콸콸 흐르며 기암 괴석과 동굴은 영롱하고 아름다웠다. 큰 소나무가 하늘을 가렸는데, 푸른빛은 사람의 심금을 울린다. 이정구는 일행과 함께 발을 계곡 물에 담근 채 웃옷을 벗고 돌 위에 앉았다.
    취사장을 이리저리 옮기면서 술과 안주를 풍성하게 준비하였다. 어떤 이들은 술잔을 물에 띄워서 마시기 내기를 하고, 어떤 이는 그물을 쳐서 물고기를 잡았다. 자제가 단풍나무 가지를 꺾어서 머리에 꽂았다. 이정구도 국화잎을 따서 술잔 위에 띄웠다. 취하니 기분이 좋았다. 박수도 치고 발을 구르기도 하였다.
    거문고의 맑은 줄이 아름다운 곡을 연주하고 악공(樂工)들은 그 솜씨를 겨루니, 모두 천고에 드문 소리였다. 자방 형님이 말하기를,
    “저 세 사람은 참으로 나라에서 제일의 악공이다. 오늘 악기 소리가 더 없이 맑게 느껴지는 것이 어찌 경치가 뛰어나기 때문이겠는가?”
    라고 하였다. 세 악공이 말하기를,
    “뛰어난 경치뿐만이 아니고 오늘 신선들 모임에 어울리니 우리도 흥겨운 감정이 솟구쳐 음조가 저절로 높아졌다. 신의 도움이 있는 것 같다.”
    라고 하였다.
    해가 질 때 모두 일어나 둥실둥실 어지럽게 춤을 추다가 모두 취해서 말을 타고 출발하였다. 퉁소 소리가 끊이지 않았고 때때로 거문고도 연주하였다. 행인들이 우리들을 신선으로 보는 듯했다. 조금 후에 동쪽 하늘에 달이 떴다. 이정구는 또다시 흥이 났다. 말을 타고 잔에 술을 가득 채웠다.
    황혼이 사령(沙嶺) 위를 비추었다. 선발대가 성문을 통과하는 것을 잠시 늦추었다. 성문 밖에 이르니 세상은 인적이 끊어졌지만, 달빛은 대낮같이 밝았다. 남은 술이 아직도 많다는 말을 듣고 수문장을 불러 오라 하여 같이 둘러앉아서 잔을 씻어 다시 술을 마셨다. 연주가 한창이므로 취해서 집에 가는 것도 잊었다.
    집에 도착했을 때는 자정이 훨씬 지났다.

  • 밀양 기생 보금을 연주하다 1519년 2월 4일, 황사우는 밀양의 수산현과 금동역을 거쳐 밀성(密城)에 들어갔다. 집무를 마친 황사우는 저녁에 기녀를 불러 거문고를 연주하게 하고 회포를 풀었다.7월 8일, 아침 일찍 양산군을 출발하여 밀양에 이르렀다. 춘추 포폄 때문에 감사가 좌수사와 우수사와 함께 집무를 보았다. 황사우는 이들을 뵙고 저녁 식사를 함께 하였다. 그리고 이날 황사우는 밀양에 처음 왔을 때 만났던 기녀를 다시 불렀다. 그녀를 보자 황사우의 가슴이 뛰었다. 그녀의 이름은 보금(寶琴). 보배로운 거문고라는 뜻이었다.7월 9일, 밀양. 감사와 좌수사, 우수사가 누각에서 집무를 하고, 여러 사람들이 모두 머물렀다. 여러 훈도를 고강하였다. 황사우는 저물 무렵 방으로 내려와 밀양현감과 전 고령현감과 잠깐 술자리를 하고 잤다. 좌수사와 우수사가 감사에게 고기를 먹고 술 마시기를 권하여 밤중까지 이르렀다. 황사우는 그 자리에 끼지 않았는데, 내심 다행으로 여겼다. 칠원현감과 영산현감에게 대전(大典)을 고강했다. 이날도 황사우는 보금을 몰래 연주하였다.

  • 닭이 울 때까지 베껴쓰고, 추위와 더위에도 베껴쓴다 - 조선 선비들의 독서법 1845년 3월 26일, 서찬규는 덕우가 선산에 가는 것을 전송하였다. 그가 이번에 가는 것은, 『주자이동조변』 등사하는 일을 마치지 못하였기 때문인데, 장마와 더위를 피하지 않으니 그 정성을 알 만하다. 6월 8일, 덕우가 왔다. 『주자이동조변』을 등사하는 일을 마쳤으니, 그 애쓴 마음을 알 만하다. 1847년 7월 10일, 연일 사보(詞譜)를 베꼈다. 8월 13일, 『장릉지』를 빌려 보았다. 1850년 4월 5일, “사서(四書)는 익숙하게 읽고, 『근사록』은 상세하게 익히지 않았는가? 그러면 모름지기 『격몽요결』을 읽어라. 『근사록』은 곧 송(宋)나라 때 하나의 경전이고, 『격몽요결』은 곧 우리나라의 한 경전이니 배우는 자는 마땅히 먼저 마음을 다해야 한다. 예전에 중봉 조헌 선생이 여행하던 밤에 한 서생을 만나 등불 아래에서 『격몽요결』 한 책을 베꼈는데, 닭이 울고 비로소 다 썼다. 마침내 받아서 힘써 읽으니 모두 수록한 것이 간략한 요점을 친절하게 기록하여 습속이 같게 되고 눈과 귀가 미치게 될 것이다.” 4월 6일, 아침 일찍 선생을 모시고 앉았을 때, 마침 비가 조금 내리고 온화한 바람이 서서히 불어왔다. 선생께서 창문을 열고 무릎을 꿇고 정좌하여 천히 도연명 시의 ‘가량비가 동으로부터 오니 좋은 바람 더불어 함께하네.’ 라는 구절을 읊으시고 말씀하시기를, “좋은 비가 그때에 맞게 오면 만물이 함께 영화를 누린다. 사물을 관찰하면 생각이 일어나니 사람으로 하여금 정신과 기운을 상쾌하게 한다.” 라고 하셨다. 이날 열락재로 물러나 앉아 『소화외사』(오경원 지음)를 거의 저녁 무렵까지 읽었다. 1851년 5월 14일, 『성학십도』와 『격몽요결』을 등사하는 일을 끝마쳤다. 1852년 2월 19일, 선생을 가서 배알하였다. 근래에 『노주잡지』 한 권을 베꼈다. 1855년 11월 4일, 고조모의 기제사를 지냈다. 처사 한문오씨가 노량진에서 찾아왔고, 박참봉이 『근재 선생집』 16책을 보내왔다. 감사하고 감사하였다. 울산의 고세중이 내방하였다. 12월 5일, 은암에 올라가서 선생의 유고를 등사하고 『중용』을 읽었다. 1857년 3월 16일, 책을 싸서 집으로 돌아왔다. 돌아가신 스승의 유고를 등사하니 20책이 되었다. 4월 26일, 화장사로 가서 빼고 넣는 일을 시작하였다. 이날 밤에 『근사록』을 강론하였다. 4월 27일, 낮에는 유집을 교열하고 밤에는 어려운 경서와 『심경』을 강론하니, 이번 일은 진짜로 우리 생애에 쉽게 가질 수 없는 좋은 순간이었다. 여의정사로 고개를 돌려보니, 또한 옛날 생각이 많이 났다. 1858년 8월 11일, 안영집(자는 선응)·이군·조성권·김옥중의 편지에 답장을 보냈다. 청송의 족친 어른 원모씨의 편지를 받았는데, 겸해서 『매야집(邁埜集)』을 부쳐왔다. 12월 18일, 배로 백마강을 건너고 규암에서 아침을 먹었다. 논치를 지나 30리를 가서 홍산(지금의 부여읍)에 당도하여 점심을 먹었다. 20여 리를 가서 어두울 무렵 삼계에 당도하여 숙재 조공을 배알하니, 매우 기뻐하며 이야기를 나누었다. 진정으로 아껴주시는 마음에 감격하였다. 이어 가지고 간 『사익전(明史翼箋)』 6책을 올렸다. 이는 일찍이 베껴서 보내달라던 부탁이 있었다. 1859년 1월 1일, 객지에서 해가 바뀌니 어머님을 떠나 있는 마음이 더욱 말로 하기 어렵다. 오후에 노호를 출발하였다. 광주의 박이휴(자는 양보)가 그 방선조의 문집인 『사암집(思菴集)』 한 질을 주었다.

오늘의 일기

깊은 산 속, 부역에 시달려 숨어든 백성과 한가로이 노니는 선비들이 만나다

http://diary.ugyo.net/viewer/view?#node?depth=2&subCntReal=0&dataId=ACKS_DY_00500345_0010 조식(曹植), 유두류록(遊頭流錄) 1558-04-22 ~

1558년 4월 22일, 지리산 유람 중인 조식은 쌍계사쪽으로 발길을 옮겼다. 쌍계사와 신응사 두 절은 모두 두류산의 깊숙한 곳에 있어, 푸른 산봉우리가 하늘을 찌르고 흰 구름이 산 문턱에 걸려 있다. 그래서 인가가 드물 듯 하지만 오히려 이곳까지 관청의 부역이 미쳐, 식량을 싸들고 부역하러 오가는 사람들이 이어졌다. 주민들이 부역에 시달리다보니 모두 흩어져 떠나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 절의 승려가 조식에게 고을 목사에게 편지를 써주기를 청하였는데, 부역을 조금 줄여달라는 내용이었다. 고할 곳 없는 사정을 가엾게 여겨 헝겊에 편지를 써서 주었다. 산에 사는 승려의 형편도 이러하니 산골 백성들의 사정은 어떻겠는가. 정사는 번거롭고 부역은 과중하니 백성들이 끝내는 거처 없이 떠돌아, 아버지와 자식이 서로 함께 살지 못하고 있다. 조정에서 바야흐로 이를 염려하고 있는데, 우리들은 그들의 등 뒤에서 나 몰라라 한가로이 노닐고 있다. 이 어찌 진정한 즐거움이겠는가?인숙이 벼루를 쌌던 보자기에 시 한 수를 써달라고 부탁하여, 조식은 다음과 같이 써주었다.高泿雷霆鬪(고은뇌정투) 높은 풍랑은 우레와 벼락이 다투는 듯하고 神峰日月磨(신봉일월마) 신령스런 봉우리 해와 달이 연마한 듯 高談與神宇(고담여신우) 신응사에서 함께 한 고담준론에서 所得果如何(소득과여하) 우리가 얻은 것은 과연 무엇인가? 강이가 이어 다음과 같이 썼다.溪湧千層雲(계용천층운) 시내엔 천 층 구름과 같은 물기운이 솟구치고, 林開萬丈靑(임개만장청) 숲에는 만 길 푸른 숲이 우거졌네. 汪洋神用活(왕양신용활) 넘실대는 시내에 정신이 활기를 찾고, 卓立儼儀刑(탁립엄의형) 우뚝 선 봉우리에 몸가짐이 반듯해지네.

웹진담談

멀티미디어

보고싶은 멀티미디어 스타일로 스토리를 즐겨보세요!

닫기
  • 출전정보
    출전정보가 없습니다.
    목록보기
  • 저자정보

    저자미상

    저자정보가 없습니다.
    목록보기
  • 원문보기
  • 닫기
    관련목록
    시기 동일시기 이야기소재 장소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