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인들의 일기장에서 최고의 스토리를 찾아라!
다른 사람의 일기장을 훔쳐보는 일처럼 흥미진진한 일은 없을 것입니다.
조선시대 선비들의 일기에서 찾아낸 흥미로운 스토리들로 가득한
스토리테마파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연대별 스토리

연대를 클릭하시면 해당연도의 선조들의 스토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 스토리

  • 왕의 뜻을 따를 수 없어 황공하나이다 - 왕과 왕세자의 엇갈린 인사 발령 1592년 8월 1일 왕세자(광해군) 일행은 성천(成川)으로 가는 도중 곡산(谷山)에 잠시 머물렀다. 일행이 곡산에 머무는 도중 의주에 있는 행재소에서 인사를 발령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런데 행재소에서 인사 발령을 한 사람은 바로 왕세자를 호위하는 장수인 김우고(金友皐)였다. 김우고 이외에도 왕세자를 호위하는 장수들은 이시언(李時言), 이일(李鎰), 정희현(鄭希賢) 등이 있었다. 하지만 전시(戰時)의 다급함과 백성들을 호응에 보답하기 위해 왕세자는 자신의 호위 장수들을 대부분을 다른 직책 또는 전투에 임하게 하였다. 7월에는 이시언을 황해도방어사(黃海道防禦使)에 임명하였다. 또한 이일은 평양을 들도 재탈환하기 위해 그를 따르는 많은 부하 장수들과 함께 7월 4일 평양 인근으로 파견하였다. 그리고 정희현은 근자에 강동(江東)의 여울물이 점차 얕아 져 왜적이 그 쪽으로 침입할까 염려스러워 군사들을 이끌고 가 강동을 방어하라고 명령을 내린다. 하지만 이때는 왕세자 그 자신도 선조와 마찬가지로 하나의 조정(朝廷)이었다. 더욱이 왜적들에게 둘러싸인 왕세자의 호위는 매우 중요하였다. 왕세자는 김우고를 제외하고 자신을 호위하고 있는 장수 대부분을 왜적에 대한 방어와 공격에 투입하였다. 그런데 행재소의 명령대로 김우고를 함경방어사(咸鏡防禦使)에 임명을 하면 왕세자의 행차를 호위할 장수가 한 사람도 없게 되는 것이다. 신료들은 바로 이 점이 걱정되었다. 또한 이전에 행재소에서는 이천(李薦)을 황해방어사로 임명한다고 하였고, 그 교지(敎旨)도 내려왔다. 행재소의 명령을 따르자면 황해도방어사로 왕세자가 파견한 이시언과 이천을 임무 교대시키면 되는 일이기도 하지만, 이천 역시 왜적을 방어하러 갔다가 아직 돌아오지도 못한 상황이었다. 따라서 행재소에서 시행한 인사를 분조에서 그대로 시행하기란 어려웠다. 신료들은 할 수 없이 선조에게 “위급할 때마다 조처하는 일에 대해 하나하나 아뢰지 못하고, 이와 같이 일이 서로 어긋난 경우에 이르렀으니 지극히 황공하나이다”라고 장계를 올렸다. 그럼에도 왕세자가 시행한 인사 정책을 그대로 추진하였다.

  • 내 노비가 군대에 차출되다니 - 군수에게 청원서를 올리다 1612년 2월 16일, 김택룡의 집에 권농(勸農)이 왔다. 금석이가 속오군(束伍軍)에 편입되어 안동으로 군사훈련을 가야하는데, 그것을 증명하는 문서[패자(牌子)]를 전달하러 온 것이다.1616년 3월 11일, 김택룡은 영천(榮川, 지금의 榮州) 군수에게 편지를 써서 세복이 편에 보냈다. 더불어 개석이의 속오군 일 때문에 소지(所志)도 써서 보냈다.

  • 서로(西路)의 기생이 나오는 고을, 평산 1803년 10월 25일 흐림. 낮에 눈이 뿌렸다. 나(이해응)와 일행은 평산(平山) 30리를 가서 동양관(東陽館)에 묵었다. 금릉관(金陵館) 남쪽에는 깎아지른 석벽이 개울가에 치솟아 있다. 이것은 박연(朴淵)폭포의 하류이다. 석벽면에는 ‘영수병(映水屛)’이라고 새겨져 있다. 그 앞에는 귀부(龜趺, 거북 모양으로 만든 비석의 받침돌)의 비석이 민간의 밭 가운데 서 있으니 바로 명(明)의 사신인 허국(許國)위시량(魏時亮)의 시(詩)가 있는 곳이고, 그 비석 뒷면에는 또 ‘회란석(廻瀾石)’ 세 글자가 커다랗게 씌어 있다. 부사(副使) 경암(絅菴) 권선(權襈)이 중국 사신의 시대로 차운(남이 지은 시의 운자(韻字)를 따서 시를 지음. 또는 그런 방법)하기를 청하였다. 정사(正使) 상서(尙書) 민태혁(閔台爀)이 평산 땅에서 성묘하기 때문에 일행이 평산의 객관[平山客館]에 와서 머물게 된 것이다. 숙청각(肅淸閣)에 들었다. 서로(西路)의 기생이 이 고을에서부터 나오기 시작한다.

오늘의 일기

깊은 산 속, 부역에 시달려 숨어든 백성과 한가로이 노니는 선비들이 만나다

http://diary.ugyo.net/viewer/view?#node?depth=2&subCntReal=0&dataId=ACKS_DY_00500345_0010 조식(曹植), 유두류록(遊頭流錄) 1558-04-22 ~

1558년 4월 22일, 지리산 유람 중인 조식은 쌍계사쪽으로 발길을 옮겼다. 쌍계사와 신응사 두 절은 모두 두류산의 깊숙한 곳에 있어, 푸른 산봉우리가 하늘을 찌르고 흰 구름이 산 문턱에 걸려 있다. 그래서 인가가 드물 듯 하지만 오히려 이곳까지 관청의 부역이 미쳐, 식량을 싸들고 부역하러 오가는 사람들이 이어졌다. 주민들이 부역에 시달리다보니 모두 흩어져 떠나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 절의 승려가 조식에게 고을 목사에게 편지를 써주기를 청하였는데, 부역을 조금 줄여달라는 내용이었다. 고할 곳 없는 사정을 가엾게 여겨 헝겊에 편지를 써서 주었다. 산에 사는 승려의 형편도 이러하니 산골 백성들의 사정은 어떻겠는가. 정사는 번거롭고 부역은 과중하니 백성들이 끝내는 거처 없이 떠돌아, 아버지와 자식이 서로 함께 살지 못하고 있다. 조정에서 바야흐로 이를 염려하고 있는데, 우리들은 그들의 등 뒤에서 나 몰라라 한가로이 노닐고 있다. 이 어찌 진정한 즐거움이겠는가?인숙이 벼루를 쌌던 보자기에 시 한 수를 써달라고 부탁하여, 조식은 다음과 같이 써주었다.高泿雷霆鬪(고은뇌정투) 높은 풍랑은 우레와 벼락이 다투는 듯하고 神峰日月磨(신봉일월마) 신령스런 봉우리 해와 달이 연마한 듯 高談與神宇(고담여신우) 신응사에서 함께 한 고담준론에서 所得果如何(소득과여하) 우리가 얻은 것은 과연 무엇인가? 강이가 이어 다음과 같이 썼다.溪湧千層雲(계용천층운) 시내엔 천 층 구름과 같은 물기운이 솟구치고, 林開萬丈靑(임개만장청) 숲에는 만 길 푸른 숲이 우거졌네. 汪洋神用活(왕양신용활) 넘실대는 시내에 정신이 활기를 찾고, 卓立儼儀刑(탁립엄의형) 우뚝 선 봉우리에 몸가짐이 반듯해지네.

웹진담談

멀티미디어

보고싶은 멀티미디어 스타일로 스토리를 즐겨보세요!

닫기
  • 출전정보
    출전정보가 없습니다.
    목록보기
  • 저자정보

    저자미상

    저자정보가 없습니다.
    목록보기
  • 원문보기
  • 닫기
    관련목록
    시기 동일시기 이야기소재 장소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