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
  • 검색

상세검색

디렉토리검색
검색어
시기
-
열두 봉우리 이름, 주세붕 선생이 짓다
1579년 9월 1일, 청량산 유람을 떠난 김득연 일행이 드디어 동문(洞門)에 들어갔다. 옛 성이 있는데, 들쭉날쭉 나 있는 나무들 속에 깊숙이 숨어 있기에, 승려에게 물으니 말하기를, “옛날 공민왕이 적을 피하던 곳입니다.” 라고 하였다. 아, 터무니없는 전설을 다 믿을 수는 없지만, 그 전쟁이 요란하던 날 어지러운 병사들에게 쫓기던 임금이 한 모퉁이에서 아침저녁을 구차하게 살아 있던 것을 생각해보니, 한 거친 성가퀴가 만고에 근심을 머금었으나, 지난 일이 황당무계하여 논할 수 없다. 낙수대(落水臺)를 지나니, 냇물이 돌에 흐르는 소리가 옥 소리처럼 영롱하여 사랑할 만하였다. 골짜기가 고요하고 숲이 우거져있으며 여기저기 흩어진 돌들이 쌓이고 모여 있었다. 한 승려가 가리키며 말하기를, “이곳이 삼각묘(三角墓)입니다. 옛날 한 승려가 연대사(蓮臺寺)를 창건하려고 뿔 셋 달린 소로 변하여 재물을 나르고 일을 하였는데, 온 힘을 다하다가 하루 만에 죽어 구덩이를 파 매장한 것입니다.” 라고 하였다. 김득연이 말하기를, “신령함을 받고서 인간이 되었으니, 반드시 소로 변할 까닭이 없습니다. 그대는 눈으로 그 사실을 보았는가?” 라고 하니, 승려가 대답하지 못했다. 시냇가 낭떠러지를 돌아 골짜기에 들어가 말에 몸을 맡긴 채 위험한 계단을 가니, 마음 깊은 곳까지 두려웠다. 높은 하늘을 쳐다보니, 기이한 바위가 매우 빼어나다. 천 길 정도의 길이로 우뚝 서 있고 안개 속에서 희미하게 모습을 드러내니, 늠름하여 마치 절개 있고 의로운 선비가 우뚝 서서 위태롭고 어지러운 상황에서도 앞장서, 작두와 큰 도끼로도 범할 수 없는 기상이 있는 것 같았다. 겹쳐 있는 산봉우리는 옥이 모인 듯하고, 좁은 냇물에서는 아름다운 옥소리가 울리는 듯하며 붉은 계수나무는 서리에 맞은 듯하고 푸른 잣나무는 바람을 머금은 듯하다. 어렴풋해 보이는 열두 봉우리는 여러 신선이 구름을 수놓은 비단 병풍을 열고 운화산(雲和山)의 거문고[瑟]를 연주하며 죽 늘어서 앞으로 나아가는 듯했다. 사자항(獅子項)에 이르자 돌길이 비탈져 마침내 여러 친구와 말을 버리고 걸어서 깊은 숲을 헤치고 층층 바위를 밟으며 갔다. 열 걸음 가면 한 번 쉬고 시를 읊고 감상하며 천천히 걸어가니, 경치는 더욱 기이해지고 마음은 더욱 상쾌해졌다. 문득 피리 소리가 구름 속에서 들려오니, 속으로 봉성(鳳城) 금여약(琴汝若)이 피리 부는 아이를 데리고 먼저 와 있는 것임을 알았다. 매우 기뻐하며 덩굴을 붙잡고 곧바로 올라가 높은 산꼭대기를 올려다보니, 권군앙(權君仰)이 홀로 요대(瑤臺)에 서서 큰 소리로 노래 부르며 어지러이 춤을 추는데, 산 귀신이 메아리로 답하고 지는 해는 빛을 다투니 진정 의기 당당한 나그네라 할 만하였다. 연대사(蓮臺寺)에 이르러 여약과 군앙을 만나 서로 반가운 눈빛을 하며 함께 평소의 생각을 풀어냈다. 화락하게 웃고 다정하게 이야기하며 말하기를, “십년지기 친구들이 한 번 선산(仙山)에 모이니, 그 사이에 운수가 있던 것이 아니겠는가?” 라고 하였다. 금산(錦山)의 춘무(椿茂) 박경(朴景)은 군앙 형의 사촌 매부로, 우리들이 놀러간다는 소문을 듣고 군앙을 따라 왔다. 암대(巖臺)에 늘어앉아 멀리 첩첩의 산을 바라보니, 저녁 햇빛이 붉은 색을 허공에 칠하고 뜬 이내는 짙푸른 색을 띠었다. 기상이 수만 번 변하여 잠깐 사이에 구름 기운을 들이쉬고 내쉬자 산의 모습이 보였다가 사라지는데, 혹은 머리를 다 드러내고, 혹은 반쯤 머리를 드러냈으니, 비록 하늘을 말하는 거창함이나 용무늬를 새기는 거대함으로도 거의 이루 다 형용할 수 없을 것이다. 이에 늙은 승려가 구름과 안개 속을 가리키며 말하기를, “저것이 축융봉(祝融峯), 저것은 금탑봉(金塔峯), 다음은 경일봉(擎日峯), 그 다음은 자란봉(紫鸞峯), 또 그 다음은 자소봉(紫霄峯), 탁필봉(卓筆峯), 연적봉(硯滴峯), 이것은 선학봉(仙鶴峯), 이것은 연화봉(蓮花峯), 그 뒤에 향로봉(香爐峯)이 있고, 또 그 뒤에 내장인봉(內丈人峯), 외장인봉(外丈人峯)이 있어 모두 열두 봉우리입니다. 예전엔 명칭이 없었는데 주세붕(周世鵬) 선생이 처음으로 이름을 붙였습니다.” 라고 한다. 김득연이 한숨을 쉬며 탄식하기를, “옛날 주회암(朱晦庵)이 여산(廬山)에서 절묘하고 기이한 곳을 만나 문득 이름을 지었으니, 만약 주부자(朱夫子)가 아니었다면 만세가 지나도록 이름이 없었을 것이 분명합니다. 이 산의 여러 봉우리는 적막하게 있다가 천년 만에 신재(愼齋) 주세붕 선생을 한 번 만난 뒤에 이름을 얻었으니, 이 또한 이 산의 행운입니다.” 라고 하였다. 하늘이 어두워지려 하자 지장전(地藏殿)에 들어가니 승려들이 뒤따랐다. 등불을 켜고 자리를 마련해 친구들을 불러 앉고, 술병을 열어 잔을 가득 채워 피리꾼에게 피리를 불게 하고 노래꾼에게 노래를 부르게 하니, 단란하여 밤새도록 크게 취하여 흥이 이는데, 문을 열고 홀로 하늘을 마주하여 서니 아득히 넓고 넓어 광한궁(廣寒宮)에서 세계를 내려다보는 듯하였다. 이날 밤 권사민(權士敏)이 장난삼아 함께 온 여덟 사람을 팔선(八仙)이라 하고 채씨 한 명을 청동(靑童)이라 하고는, 나이순대로 반드시 아무개 신선이라 부르게 하고 이름을 부르지 못하게 하니, 하나의 껄껄 웃을 만한 일이었다. 이에 여러 신선과 함께 베개를 베고 잤다.

닫기
닫기
관련목록
시기 동일시기 이야기소재 장소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