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
  • 검색

상세검색

디렉토리검색
검색어
시기
-
노비들의 계모임과 싸움, 하늘 두려운 줄 모르고 사건을 조작하다
1607년 5월 22일, 우리 집 종들이 계모임을 만들어 환난을 당했을 때 서로 돌보아 주곤 했다. 지난 달 그믐쯤에 이동이 그의 계집 상을 당했다. 이동은 오랫동안 호적에 들어 있어서 종과 다름없기 때문에 그도 계에 들었다.
그들은 계모임에서 각자 힘을 보태 서로를 도와주었는데, 장례를 치른 후 무명이 남아 그것을 술로 바꾸기로 하여 모이게 되었다. 모인 자들은 모두 계원이라 다른 사람은 참여할 수도 없었다.
그런데 어젯밤에 봉춘네 집에서 모였는데, 국룡이라는 자가 이웃에 사는 안월의 서방을 불러 모임에 참여하도록 했다. 안월의 서방 줏동이라는 자는 평소에 술주정이 있었는데, 이날 밤에 역시 취해서는 갑자기 옷을 벗어 한귀동에게 던지면서 둘이 싸움이 붙었다. 싸움이 붙자 줏동의 계집이 또한 좇아오는 둥 형세가 아주 요란스러워졌다.
우리 집 종들 중 몇 명이 뜯어 말리니 그 자는 더욱 난폭해졌다. 어젯밤의 시끄러운 소리는 바로 이 사건이었다.

이날 아침에 안월의 아비라며 수천이란 자가 와서, “어젯밤에 수년이 등 4명이 우리 사위를 마구 두들겨 패는 바람에 내 딸의 6개월 된 태아가 낙태되었다.”고 했다. “그 낙태된 아이가 이미 아들인지 딸인지 구별이 가능할 정도여서, 장차 관에 고소하고 동네에 고발할 것이다.”라고 했다.
김령은, “네가 하고 싶은 대로 해라.”라고 말했다.
그런데 자세히 들어보니, 수년은 실제로 뜯어말려 구해 준 자였고, ‘마구 두들겨 팼다’는 말도 모두 거짓으로 꾸며낸 말이었다. 또 한 가지 사실을 들으니 더욱 한심했다. 그의 딸 안월이, “나는 본래 아이를 밴 적도 없는데 어디서 이런 말이 나왔소?”라고 말했다. 아니, 갖지도 않은 아이가 낙태가 된단 말인가? 무고하여 살인 사건을 만들고, 이웃을 심하게 해치려 했으니 그가 꾸민 계책이 참으로 참혹하기 짝이 없다.
아! 하늘이 내려다보고 있건만 이처럼 놀라운 일을 뻔뻔스럽게도 조작하다니, 하늘이 두렵지도 않은 걸까.

윤 6월 2일, 아침에 지난번 술주정으로 서로 싸운 일 때문에 잇달아 사람을 보내 유사를 재촉해서 동네 사람들이 사첨(士瞻)의 집에 모이게 되었다. 수년과 청산을 각각 볼기 50대를 치고, 묵은 감정 때문에 진수를 곤장 치려고 제천 표숙에게 극렬하게 간청했다. 하지만 들어주지 않자 저들이 또 헛된 말로 무고하기를, 진수가 멀쩡한 소를 죽였다고 했다.
제천 표숙이 전에 동네 상것들이 사사로이 소를 잡고도 양반에게 알리지도 않으면 반드시 벌을 주었다. 그러므로 이것을 빙자해서 계책을 꾸며 기어코 죄에 빠뜨리려는 것이었다.

닫기
닫기
관련목록
시기 동일시기 이야기소재 장소 출전